유럽, 어디까지 알고 있니?

홈EU소식>유럽, 어디까지 알고 있니?

유럽연합 건강 안전위원장, "코로나19 피로증" 경고

조회 151

관리자 2020-09-25 16:08

유럽연합 건강 안전위원장, "코로나19 피로증" 경고



키리아키데스 위원장 "유럽 각국에서 진행중"
코로나19 방역전쟁 장기화로 경계 느슨해져
ECDC도 회원국의 각성 촉구



[브뤼셀( 벨기에)= 신화/뉴시스] 차미례 기자 = 유럽연합집행위원회(EC)의 건강 및 식품안전위원장 스텔라 키리아키데스는 24일(현지시간) 일부 회원국에 "코로나19 피로증"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코로나19의 대확산과 장기화되는 방역 전쟁 때문에 생긴 이 새 현상에 대해 경고했다.

브뤼셀에서 열린 화상회의에서 키리아키데스 위원장은 일부 유럽국가들이 현재 지난 3월의 극성기보다 더 많은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으며, 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수칙에 대한 피로감과 느슨해진 경계심이 관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.

그는 각 회원국들에게 즉시 이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면서,  새로운 대 확산의 징조가 조금만 나타나도 즉각 대응해야한다고 강조했다.

그는 "지금이 지난 봄의 대확산 재앙을 되풀이하지 않고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"라고 말했다.

그는 올 가을과 겨울이 오면서 `'코로나 19와 독감이 함께 오는 '트윈데믹'이 우려된다"면서  그렇게 되면 각지의 의료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더 많은 생명이 희생될 것이라고 경고했다.

지금부터 서둘러 예방에 나서지 않으면 "정부가 다시 전면 봉쇄를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최악의 선택지"가 불가피하다면서,  그런 상황만은 막아야 한다고 그는 주장했다.

안드레아 암몬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(ECDC) 소장도 스웨덴 스톡홀름의 본부에서 열린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서 손씻기와 거리두기,  아프면 집에 머물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다시 한 번 호소했다.

"백신 개발과 보급이 안되고 있는 현재로서는 신속한 진단과 발견,  고위험군의 격리와 접촉 차단만이 유일하게 감염을 줄일 수 있는 수단"이라고 그는 강조했다.
 
ECDC 는 24일 발표한 최신 자료에서 유럽과 영국에서 8월 이후 다시 코로나19 감염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면서 "방역을 위해서는 현재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"고 밝히고 회원국들의 분발을 요구했다.

특히 그 동안 무증상 감염이 많았던 20대 뿐 아니라 최근에는 15~49세 집단에서 가장 높은 감염률을 보이고 있어서 유럽 회원국들의 각별한 관심과 공동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ECDC는 밝혔다.

댓글쓰기 / 이 게시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숫자3,숫자4,영문자q,영문자k,숫자4,영문자c 왼쪽에 보이는 문자를 왼쪽부터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 (영문 대소문자 구분 안함)